지리산 호수공원(구만제) 둘레길까치절산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호수공원(구만제) 둘레길까치절산화엄사 홍매화

100대 명산은 2002년 세계 산의 해를 기념하고 산의 가치와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기 위해 2002년 10월 산림청에서 선택 공표하였습니다. 산림청에서 선정한 100대 명산은 학계, 산악계, 언론계 등 13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추천받은 105개 산과 산악회 및 산악 전문지가 권하는 산,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선호도가 높은 산을 대상을 산의 역사, 문화성, 접근성, 선호도, 규모, 생태계 특징 등 5개 항목에 가중치를 부여하여 검토 후 선정하였습니다.

100대 명산에는 국립공원31도립공원15군립공원10 지역에서 56개가 선정되었습니다. 또 가리왕산, 운장산, 황악산 등 생태적 가치가 큰 산16과 역사, 문화, 경관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난 산28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00대 명산 선정이유
100대 명산 선정이유

100대 명산 선정이유

신라 5악중 남악으로 남한 내륙의 최고봉인 천왕봉1,915.4m을 주봉으로 노고단1,507m, 반야봉1,731.8m 등 동서로 100여리의 큰 산악군을 이뤄 지리산 12동천을 형성하는 등 경관이 뛰어나고 우리나라 최대의 자연생태계 보고이며 국립공원 제1호로 지정1967년된 점 등을 고려하여 선정, 어리석은 사람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으로 달라진다고 한데서 산이름이 유래하며, 사찰로는 화엄사, 천은사, 연곡사, 쌍계사 등이 유명합니다.

쌍계사 역사와 유래
쌍계사 역사와 유래

쌍계사 역사와 유래

쌍계사는 통일신라 724성덕왕23년에 삼법과 대비 두 화상이 육조혜능조사의 정상두상을 봉안하고 작은 움막을 세운 것이 그 시초입니다. 삼법화상에 대한 기록은 자세하지 않으나 쌍계사의 개산과 창건에 연관된 여러 기록들이 있습니다. 이를 정리하여 그의 생애와 쌍계사 개산에 대하여 살펴보시면 다음과 같다. 삼법화상의 출생연대는 확실하지 않으나 661문무왕 1년경에 태어나 739효성왕 3년에 입적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676문무왕 16년에 의상대사의 제자가 되어 구족계를 받았으며 너무도 총명하여 경장과 율장을 통달하였습니다. 당시 중국에는 육조혜능조사께서 크게 선풍을 일으키고 있었는데, 그를 찾아가서 도를 묻고자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714성덕왕13년에 육조혜능조사가입적하였다는 말을 전해 듣고 아주 애통해 하였습니다.

지리산 상세정보
지리산 상세정보

지리산 상세정보

지리산은 크다. 높고도 넓고 그리고 깊다. 3도 여섯 고을 함양, 산청, 하동, 구례, 남원, 운봉현에 그림자 드리운 큰 산국입니다. 1000미터 이상의 주릉만 해도 110리나 됩니다. 실상사 서쪽 덕두산1151.5m에서 천왕봉 북쪽 쑥밭재1315.4m까지다도상거리 기준이며 노고단천왕봉 줄자 실측 결과는 34.2km다. 삼남의 지붕 용마루가 됩니다. 용마루에서는 열댓 개의 내림마루가 흘러쏟아지고 있습니다. 내림마루 사이에는 또 그만큼의 골짜기들이 있습니다.

하여 모두 1억4천만평의, 장엄한 산덩이를 이루었습니다. 그 안에는 10경이 있습니다. 노고단 운해, 피아골 단풍, 반야봉 낙조, 벽소령 명월, 세석평전 철쭉, 불일폭포, 연하천 선경, 천왕봉 일출, 칠선계곡, 섬진강 맑은 물입니다. 최고 전망대는 왕시루봉1240.2m입니다. 거기서 섬진강은 모래밭의 살얼음처럼 반짝이고 천왕봉은 하늘색 저 높은 곳에서 제석봉과 촛대봉을 거느리고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쌍계사 불교 문화유산

진감선사탑비국보통일신라 후기의 강력한 승려인 진감선사의 탑비입니다. 진감선사774850는 불교 음악인 범패를 도입하여 널리 대중화시킨 인물로, 애장왕 5년804에 당나라에 유학하여 승려가 되었으며, 흥덕왕 5년830에 귀국하여 높은 도덕과 법력으로 당시 왕들의 우러름을 받다가 77세의 나이로 쌍계사에서 입적하였습니다. 비는 몸돌에 손상을 입긴 하였으나, 아래로는 거북받침돌을, 위로는 머릿돌을 고루 갖추고 있는 모습입니다.

통일신라 후기의 탑비양식에 따라 거북받침돌은 머리가 용머리로 꾸며져 있으며, 등에는 6각의 무늬가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등 중앙에는 비몸돌을 끼우도록 만든 비좌가 큼지막하게 자리하고 있는데, 옆의 4면마다. 구름무늬가 새겨져 있습니다. 직사각형의 몸돌은 여러 군데가 갈라져 있는 등 많이 손상된 상태입니다. 진성여왕 원년887에 세워진 것으로, 진감선사가 도를 닦던 옥천사를 쌍계사로 이름을 고친 후에 이 비를 세웠다. 합니다.

지리산 바래봉 등산시간

험한 구간 없이 쉬우며, 위 사진처럼 표지판도 중간 중간 정말 잘 설치되어 있어 길 잃을 걱정은 전혀 안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저는 평속 3.8로 왕복 2시간 30분 걸렸습니다. 식사시간을 포함하면 왕복 3시간 소요되었습니다. 지리산 바래봉 등산시간으로 보통 34시간 정도 가시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바래봉 쉼터를 다. 지나면 급격한 언덕은 거의 끝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동절기에는 예쁜 눈길을 걷는 기분입니다.

지나가는 곳마다. 포토존이라 곳곳에 등산객들이 사진촬영 하고 있었습니다. 중간에 허리를 숙여 지나가야하는 나무터널도 있습니다. 모든 곳이 나무와 눈길로 뒤덮여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힘들다고 느껴지기 보다는 예쁜 풍경을 구경하는 재미가 더 컸던 산행이었습니다. 정상 바로 밑 바래봉 전망대에서는 지리산 봉우리들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자주 묻는 질문

100대 명산 선정이유

신라 5악중 남악으로 남한 내륙의 최고봉인 천왕봉1,915.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쌍계사 역사와 유래

쌍계사는 통일신라 724성덕왕23년에 삼법과 대비 두 화상이 육조혜능조사의 정상두상을 봉안하고 작은 움막을 세운 것이 그 시초입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지리산 상세정보

지리산은 크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